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여러분! 오늘은 최근 큰 주목을 받은 감동의 영화 '완더'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합니다. 이 작품은 용기와 이해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멋진 이야기로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여러분도 함께 '완더'의 매력에 빠져보시죠.

'완더'는 2012년에 R.J. 팔라시오가 출간한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입니다. 이 작품은 아동 문학으로 분류되지만 성인들에게도 큰 공감과 위로를 전해주는 내용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영화 <원더> 줄거리

이 작품은 주인공인 '오거스트'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전개됩니다. 오거스트는 타인과 다른 얼굴 형태로 태어났습니다. 그의 얼굴은 보기에는 좀 특이해 보이지만, 그의 마음은 따뜻하고 선량합니다.

오거스트는 이제 학교에 다니게 됩니다. 하지만 처음 가는 학교에서는 다른 아이들이 그를 이해하지 못하고 거리낌을 느낍니다. 오거스트는 차갑고 냉정한 시선과 편견을 받으면서도 단 한 명의 친구를 사귀기 위해 노력합니다. 이 과정에서 오거스트와 주변 인물들의 성장과 용기의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주인공 오거스트의 가정에서는 가족들이 그를 사랑하고 이해해주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오거스트의 어머니인 이자벨은 그를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합니다. 그녀는 오거스트에게 사랑과 용기를 심어주며, 그의 성장을 응원합니다. 이런 가족의 따뜻한 사랑과 지지는 오거스트에게 큰 힘이 됩니다.

하지만 '완더'는 단지 오거스트의 이야기만을 다루지 않습니다. 다양한 인물들의 에피소드를 통해 우리는 사회적인 편견과 다름에 대한 이해를 할 수 있습니다. 주변 인물들은 각자의 시각과 고민을 갖고 있으며, 서로를 이해하고 편견을 극복하는 과정을 겪습니다.

 

 

 

주제와 메시지

'완더'는 우리 사회에서 널리 존재하는 편견과 차별에 대한 이해와 용기를 주제로 다룹니다. 주인공인 오거스트는 얼굴이 다른 모습으로 태어났습니다. 이로 인해 그는 타인으로부터 이해받지 못하고 사회적으로 배제되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오거스트는 자신의 내면과 능력을 발견하며, 용기를 내어 다른 사람들과 소통하고 이해하려는 노력을 합니다.


'완더'는 우리에게 두 가지 중요한 메시지를 전달합니다. 첫째로, 외모나 외부적인 차이로 사람을 판단하는 편견을 극복해야 한다는 메시지입니다. 오거스트는 가장 평범한 사람처럼 내면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외부적인 모습 때문에 사회적으로 격리되고 차별받습니다. 이를 통해 '완더'는 우리에게 내면의 아름다움과 성격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사람을 판단할 때 외모보다는 가슴으로 바라보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합니다.

둘째로, '완더'는 우리에게 이해와 배려를 기반으로 한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합니다. 주인공 오거스트는 다른 사람들과의 소통과 이해를 통해 사회적인 편견을 극복하고 서로를 받아들이는 사회를 만들어나갑니다. 이를 통해 '완더'는 우리에게 타인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더욱 포용적인 사회를 상상하게 합니다.

 

'완더'의 감동적인 소통이 작품 전체에 녹아 있습니다. 주인공 어거스트와 그의 가족과 친구들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는 차이점과 차이점을 받아들이고 이해하는 것의 중요성을 깨닫게 됩니다. 그리고 내면의 아름다움과 우리 자신을 믿는 용기를 발견하는 과정에서, 우리는 우리 자신과 다른 사람들을 사랑하고 받아들이는 법을 배울 수 있습니다. '완더'의 의사소통은 우리의 일상생활에 큰 영감을 줄 수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과 타인과의 관계에서 편견과 선입견을 내려놓고 서로를 이해하고 인정하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또한, 우리는 우리 자신의 내면의 아름다움을 발견하고 우리 자신을 사랑할 수 있는 용기를 가져야 합니다.

 

 

 

 

스티븐 크보스키 감독 필모그래피

"더 퍼크 오브 비잔티움"(2012)은 스티븐 크보스키 감독의 감성적인 작품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영화는 고등학생인 샘과 그의 친구들의 이야기를 다루며, 청소년들이 직면하는 문제와 고민, 우정과 사랑을 그립니다. 영화는 청소년들의 내면 성장과 아름다운 순간들을 섬세하게 담아냅니다.

"데드풀"(2016)은 스티븐 크보스키 감독이 공동 감독으로 참여한 작품으로 액션과 코미디 요소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 영화는 슈퍼히어로인 데드풀의 이야기를 다루며, 유쾌하고 유머러스한 스토리와 과감한 액션으로 관객들을 즐겁게 해줍니다. 스티븐 크보스키 감독은 이 작품에서도 독특한 감각과 연출력을 발휘하며, 영화의 화려한 비주얼을효과적으로 구현합니다.

"월플라워"(2012)는 스티븐 크보스키 감독의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입니다. 이 작품은 고등학생인 찰리의 성장과 사춘기의 고민, 우정과 사랑을 그립니다. 영화는 젊은 세대들이 직면하는 문제와 갈등, 아픔과 희망을 다루며, 찰리의 이야기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전해줍니다.

"비트윈 어스"(2022)는 스티븐 크보스키 감독이 최근에 연출한 작품으로, 고등학교 동창회에 참석한 그룹의 이야기를 그립니다. 이 작품은 성장과 변화, 성공과 실패, 우정과 사랑의 다양한 측면을 다루며, 젊은 세대의 현실과 꿈을 사실적으로 그려냅니다.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링크
TAG
more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